Aug 13 2019

IFM인베스터스, 한화자산운용 및 현대인베스트먼트와 인프라채권 펀드 조성

  • 미국 복합가스 발전소에 첫 투자집행 완료
  • 동사는 19년 이상의 인프라채권 운용 경험을 바탕으로 약 10억 달러의 국내 보험사 자금 수탁 및 운용 중

자료문의:
IFM 인베스터스 홍보대행사 엑세스커뮤니케이션
정유진 대리 (dir. 02-2036-9913/ cel. 010-3134-2312/ [email protected])

세계적인 운용사 IFM인베스터스는 한화자산운용,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과 함께 미화 4억2000만 달러 규모의 인프라채권 펀드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조성된 펀드는 국내 8개 보험사들이 출자자(LP)로 참여했으며 미국에 위치한 복합가스 발전소에 첫 투자집행을 이미 완료했다. 국내에 설정된 이들 펀드는 한화자산운용과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이 제반 관리를 담당하며, IFM인베스터스가 투자처의 발굴과 운용을 맡게 된다. 또한 펀드의 투자금은 OECD 국가 다양한 섹터의 인프라 자산에 대출 형태로 투자될 예정이며, 해당 국가 정부의 보조금 지원 또는 수익 보장 약정이 되어 있는 자산을 중심으로 투자하여 리스크를 최소화 할 계획이다.

최근 수년간 국내 보험사들은 투자 포트폴리오와 부채의 듀레이션을 일치시킬 뿐만 아니라 보험업 규제 하에 잠재적인 자본 비용을 감소시키려는 니즈가 증가함에 따라 인프라채권은 대체투자 유망 자산군 중 하나로 각광을 받고 있다.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는 “IFM인베스터스와 성공적으로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기쁘다”며 “이 펀드는 국내 보험사들에게 인프라채권 투자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매력적인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영철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 대표는 “IFM인베스터스는 국내 보험사들을 위한 훌륭한 파트너”라며 “글로벌 대체투자에 대한 국내 보험사의 요구가 더욱 다양화되는 등 도전적인 시장 환경 속에서 이 펀드는 적정 수준의 수익과 함께 안정적이고 위험이 낮은 전략을 추구한다”고 말했다.

IFM인베스터스는 전 세계 450억 달러가 넘는 인프라 자산을 운용하고 있는 글로벌 인프라 전문 운용사다. 동사는 19년 이상의 인프라채권 투자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보험사들로부터 현재 미화 1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위탁 받아 운용하고 있다.

리처드 랜들 IFM인베스터스 채권투자부문 대표는 “이번 인프라채권 펀드가 성공적으로 조성되고 운용을 시작하게 되어 기쁘다”며 “IFM은 앞으로도 계속 한국 투자자들에게 글로벌 인프라채권 시장의 우수한 투자기회를 제공하는 데 앞장 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매트 웨이드 IFM인베스터스 전무는 “한화자산운용 및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과 새로운 파트너십을 시작하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더불어 첫 번째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보도 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연락처

North America

Kristin Cole

+1 310 652-1411

[email protected]

UK/Europe

Ed Berry

+44 (0)20 3727 1046

[email protected]

Australia

N/A

[email protected]

Japan

Dan Underwood

+81 3 5425-7220

[email protected]

Korea

Carol Park

+82 2 517 9447

[email protected]